특별했던 쇼핑 후기, MM.LaFleur

오늘그리고내일/일상메모

Fast Company에서 접하고 계속 관심을 갖던 MM.LaFleur. 온라인 의류 회사인데, 프로페셔널한 여성 의류만 판매하고, 메인 디자이너가 일본인이라는 두 가지 점이 인상적이었다. 이들이 내세우는 이야기는 프로페셔널한 옷 (예. 직장)을 골라야 하는 시간에 나에게 의미 있는 일을 하는게 낫지 않을까. 사용하는 해쉬태그도 #betterthingstodo


프로페셔널한 옷은 소재와 핏도 정말 중요하다고 생각해서 될 수 있는 한 입어보고 산다. 미국은 반품과 환불이 정말 쉬운 쇼핑 천국이지만, 굳이 번거로운 일을 만들고 싶지는 않아서 그냥 가끔 홈페이지 가서 구경만 했다. 그런데 내가 사는 곳에 팝업 스토어가 생긴다는 것 아닌가. 단순히 자기들이 파는 옷을 눈으로 볼 수 있는 것 뿐만 아니라, 60분 동안 스타일리스트가 나에게 어울릴만한 아이템을 골라주고 추천해준다고 해서 냉큼 신청했다. 무료 서비스이고, 물건을 사야 한다는 부담감이 없고, 사더라도 나중에 환불하면 땡.


밖에서:




스토어 내부:




미국인들의 시각에서 나에게 어울리는 옷은 무엇일까하고 굉장히 궁금했다. 하지만 리뷰를 찾아보니 확실한 나의 취향을 말하지 않으면 60분 내내 뜬구름 잡고 끝난다는 이야기가 많아서, 또, 딱 부러지게 내 취향을 말해주고 말았다. 폭넓은 스타일링 조언을 받아볼 기회였을 수도 있는데, 비슷비슷한 스타일의 민소매 원피스만 10벌 정도 계속 입어본 듯.


"물빨래가 가능하고, 구김이 적어서 여행하기 편하고, 위에 가디건이나 스카프를 쉽게 올릴 수 있는 민소매 원피스"


장점:

  • 눈치보지 않고 마음껏 옷을 입어볼 수 있음
  • 같이 쇼핑가서 조언해줄 수 있는 친구를 대신해 줄 스타일리스트가 있음
  • 활용도가 높은 컬러, 활동하기 편한 소재로 된 옷이 대부분임

단점:

  • 주로 쇼핑하는 로프트/앤테일러의 최소 5배 이상하는 가격부터 시작함. 미국 옷값이 워낙 싸서 비싸게 느껴지긴 하는데, 한국으로 친다면 잘 나가는 보세 옷 가격.

장점이자 단점:

  • 다소 부담스러운 가격 때문에 일년 동안 할 수 있는 쇼핑이 제한적
  • 쇼핑에 들이는 시간과 노력을 다른 곳에 쓸 수 있음

맨날 시간 가는게 아까워서 발 동동 구르면서도 인스타그램 쇼핑 피드 열심히 누르는 제 자신을 발견하면 참 한심했다. 또한, 스스로 잘 결정을 내리지 못해, 혹은 쇼핑을 정당화 하기 위해 남들의 시간을 뺏는 일도 허다했다. 이 자리를 빌어 emptysouls 에게 다시 한번 고맙다는 얘기를 하고 싶다.


앞으로는 싼 가격과 잦은 쇼핑 대신에 정말 소중하게 입을 수 있는 옷들만 있는 wardrobe 지향하고자 다시 한 번 결심을 해본다. 앞으로 세일 소식이 들리거나 쇼핑이 하고 싶어질 때마다 이 포스팅을 되새김질해야겠다.


아마존에서 새롭게 내놓은 eco look에 정말 마음이 간다. 사실 나에게 정말 필요한 것은 이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17 coursera

인생, 버킷리스트 /우공이산 프로젝트

정리한 강의 노트는 여기에.

  1. Business English: Meetings

    • setting up a meeting
    • meeting invitation
    • 텔레컨퍼런스
    • 브레인스토밍 미팅
    • proposal 프레임워크
  2. Speak English Professionally: In Person, Online & On the Phone

    • 대화의 시작, small talk
    • phone langauge
    • group discussion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3월 리뷰

인생, 버킷리스트 /월별리뷰

한 눈에 보기: 새해목표 | 1월 리뷰 | 2월 리뷰

1. 건강

  • a. 3월 버킷 리스트였던 dairy-free challenge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쿠키에 버터가 들어간다는 것을 잊어버리고 2개 먹었던 것과 베이글에 크림치즈를 발라 먹어야 했던 것만 빼면 성분표 꼼꼼하게 읽어가면서 나름 최선을 다했다. 요구르트craving이 있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예상 외로 평상시 잘 먹지도 않는 치즈 생각이 종종 나는게 신기했다.

    샐러드는 꼭 먹어야 하는 횟수를 정해놓으니 오히려 더 잘 지키게 된다. 여전히 날씨가 추워서 4월까지는 주 4회 먹는 것을 목표로 한다.

    3월 버킷 리스트에 올려두었던 비건 요구르트는 vegan yogurt culture를 동네 홀푸드에서 발견하지 못하고 결국 온라인 주문했다. 많이 찾아본 결과, soy 로 하는게 가장 되직하게 잘 된다고 한다. 지난 달에 구입한 인스턴트 팟의 요구르트 기능이 잘 되는지 도착하자마 실험해 보려고 한다.

  • b. 겨울같은 영하의 봄 날씨. 이번 달 초에는 심지어 snow day와 심한 감기 몸살까지. 덕분에 스피닝은 주 3회 가는 것에 그치고 말았다. 하지만 pass plan이 변경되어서 4월부터는 주 3회밖에 못 가는데, 그게 어떤건지 미리 경험해볼 수 있었던 기회가 되었다고나 할까. 이번에 변경된 내용이 그다지 마음에 들지 않아서, 마음껏 걸어다닐 수 있는 날씨가 되면 스피닝은 잠시 쉬어볼까 한다.

  • c. 치실과 마우스 워시는 조금씩 습관으로 자리 잡아가는 것 같다. 하지만 방심하지 않고 2-3달 정도 꾸준하게 체크해나가려고 한다.

2. 자기 관리

  • a. 깨끗한 피부, 정돈된 헤어, 깔끔한 스타일
    • 감기 몸살로 앓아누웠던 첫 주를 제외하고는 매주 네일 컬러를 받으러 갔다. 영원히 튼튼할 것 같았던 내 손톱도 이렇게 계속 컬러를 끊임없이 칠하고, 강한 아세톤으로 지우고 하는 것을 반복하다보니 드디어 꽤 건조해졌다. 아쉽지만 한 달에 한 주는 쉬어야 할 것 같다.
    • 2014년도 가을/겨울쯤에 한 번 옷장을 뒤집어 엎은 후 그동안 잘 입었는데, 그 아이템들이 이젠 반들반들하게 닳아버렸다. 한국처럼 드라이 크리닝을 선뜻 할 수 없어서 세탁이 되는 것으로만 구입했더니 아무래도 손상되는 속도가 빠른 거 같다. 얼마 전 앤 테일러 50% & free shipping 했을 때 남색 바지, 얇은 스웨터, 베이지 스웨이드 구두를 장만했다. 바지가 생각보다 얇은데다 핏이 조금 애매해서 킵해야할지는 4월 초에 조금 더 고민해보기로 했다. J는 내가 (닳은) 바지를 버린다고 깜짝 놀랐지만, 깔끔한 스타일을 위해서 앞으로 바지와 원피스 위주로 몇 개 더 장만할 생각이다.

3. 자기 발전

  • a. 토스트마스터즈를 시작해야 할 시간이 다가왔다. Competent leadership track은 생각보다 꽤 까다로워서 원래 계획대로 6개월만에 할 수 있을지 잘 모르겠다. 아무래도 advanced speaker track과 병행해야 할 것 같다.
  • b. 지금 읽고 있는 2권의 책을 합쳐서 지금까지 읽은 영어 책은 25권. 2017년에 읽은 책 도서 리스트는 여기.
  • c. 영어 #bujo를 파일럿으로 해봤는데 생각보다 괜찮은 것 같다. 아주 구체적으로 잘게 잘게 썰어서 해야할 것 같다. 뭐, 봄인데도 불구하고 좋지 않은 날씨가 한 몫 했을지도.
  • d. 중/후반으로 다가오기 시작하자 약간씩 게으름을 피우게 된다. 매일하는 것보다 주 4-5회 공부하는 현실적인 목표로 수정해야겠다.

4. 심플 라이프 스타일

  • b. 올해 텍스 리턴이 까다로워서 h&r block에서 처리한 비용, 워싱턴 DC 숙소와 비행기표 때문에 머니 챌린지가 조금 힘들기는 하다. 그래도 할 수 있는만큼 해봐야겠다.
  • c. instant pot은 거의 매일 돌리고 있는 것 같다. 조리하는 동안 지켜보지 않아도 된다는 점에서 시간 절약이 되는 것 같다.

    요즘 배가 많이 고프다고 해서 삶은 달걀, 사과, 작은 귤, 쿠키 2개를 더 싸기 시작했다. 3월 버킷 리스트의 일환으로 grocery비용을 $600에서 해결해보고자 했는데, 이건 $3.42 차이로 아쉽게 실패.

5. 풍족한 마음

  • a. 올해는 리턴되는 텍스가 하나도 없어서 여행 계획을 대폭 수정해야 할 것 같다. 내쉬빌은 내년으로 연기했지만, 워싱턴 DC는 예정대로 가는 것으로. 2014년 이후로 J와 여행가는 것은 처음이다.
  • b. 워싱턴 DC 사진만으로 포토북을 하나 채워보는게 작은 목표. 할머니께 보내드릴려면 얼굴 사진도 적극적으로 찍어야 할텐데... 과연?!

A post shared by @alicelee26 on


Personal Expense

Dine Out

Grocery

🎀 April Bucket List

  • ⏩ instant pot으로 비건 요구르트 도전해서 성공하기
  • 외식비 $100로 한 달 지내보기
  • 스피닝 완출하기
  • hubspot content marketing certification 받기
  • 효율적인 시간 관리를 위해서 생활 시간 분석하기
  • 토스트마스터즈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Instagram

티스토리 툴바